TRX6 옵션부품들을 모두 작업한것 같습니다. (아.. 트렁크 공구함이 아직 배송중이네요 ㅋ~)
이전 포스팅 중에 송수신기 교체 및 LED작업 후 영상을 하나 올리려고 했는데 나머지 작업들을 끝내고 하려다 보니 이제서야 올리게 되었네요 ㅎㅎ

https://youtu.be/bVmf5T7feDY

스마트폰으로 촬영 후 폰에서 바로 편집하다보니 자막에 오타가 있네요 ㅋㅋㅋ

'RC'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X6 액세서리 장착 (짐 싣기 ㅋ~)  (0) 2021.04.06
TRX6 트렁크 공구함 장착  (0) 2021.04.05
TRX6 옵션 파츠 작업 후 동작 테스트.  (0) 2021.04.02
TRX6 바디 액세서리  (0) 2021.04.01
TRX6 머드가드 창작  (0) 2021.03.31
TRX6 스페어 타이어 용 지지대 장착  (0) 2021.03.30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TRX6 배선정리

RC 2021. 3. 27. 06:00

저의 TRX6 지바겐 6x6의 새시 하체 작업이 대충 완료되어 배선정리를 진행했습니다. ㅎㅎ

추가 배선에 필요한 jsp 및 서보커넥터 여분 배선등을 준비합니다.

 

수신기 및 각 연결단자는 모두 체결합니다.

 

최적경로로 배선을 하여 고정합니다.

 

케이블 마운트 같은것들도 있으면 조금 유용합니다. ㅎㅎ

 

배선정리가 대충 완료되고 탈거해 두었던 배터리 트레이 등도 재장착 합니다.

 

변속기 전원스위치를 밖으로 빼고 실내 인테리어 모듈도 장착을 해 줍니다.

 

대충 이런느낌으로 정리가 되었네요 ㅎㅎ

 

그 와중에 열일하고 있는 존윅 아찌도 한장 찍어 줍니다. ㅎㅎㅎ

 

변속기 전원스위치는 실내 인테리어모듈의 2열 바닥에 벨크로를 이용해서 탈착가능하도록 작업했습니다.

이제 큰 작업은 대충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비드락 휠과 트렁크, 그리고 액세서리 파츠만 장착을 하면 될 것 같습니다. ㅎㅎㅎ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TRX6 LED 작업

RC 2021. 3. 21. 10:47

TRX6에 LED 작업을 마무리해 줬습니다.
기존 순정LED + 언더 LED + 상단 루프 캐리어 LED입니다. ㅎ~

처음에 국내샵에서 구입한 순정 LED(하단)모듈

구입하고 보니 LED모듈이 8개밖에 없는 제품이더군요..
TRX6도 사용은 가능하지만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TRX4용 제품.
(TRX6에 장착하면 후방 2개는 장착이 안되더군요 --)
거기다 순정이다보니 3V LED라서 기존 장착되어 있는 순정 3V 스템다운 모듈을 사용해야 하는데, 저는 순정 스텝다운 모듈을 제거할 예정이라 ㅎㅎ

 

알리에서 모듈 10개짜리 호환제품을 구입했습니다.

호환 제품의 좋은 점은 2가지 정도가 있겠네요
1. LED모듈 10개 짜리라서 TRX6전용이다.
2. 입력전원이 5V~7.4V로 BEC전원을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바디에 장착된 순정 LED모듈을 위한 3V 스텝다운 모듈 입니다.

저는 송신기에서 LED 모듈을 제어할 생각이라 순정 스텝다운 모듈(#8028 파워서플라이)을 제거하고,
기존 바디LED만 3V로 사용하고, 나머지 LED는 6V로 사용할 예정입니다.

 

작업전 배선확인 및 테스트를 해 줍니다. 가운데 보이는 부품이 LED제어용 모듈 입니다.

LED 제어용 모듈은 총 4가지 모드가 있습니다.
1. 1번 LED On
2. 2번 LED On
3. 1번 + 2번 LED On
4. 1번 + 2번 LED Flashing (솔직히 이건 필요 없지만 ㅋㅋㅋ)
* 각 모드는 해당 채널에 할당된 송신기 버튼을 한번 누를때마다 전환이 됩니다.

 

1번 모드 (처음 켜지는게 하단모듈로 할지 루프캐리어로 할지는 생각중입니다. ㅎㅎ)

 

2번 모드 (루프캐리어를 1번으로 할지 아직 고민중 ㅋㅋㅋ)

 

3번 모드 (두가지 모듈 동시에 켜집니다.)

 

4번 모드 (4번은 두 모듈이 동시에 깜빡입니다.)

 

하단(언더) 방수 LED모듈 장착을 위해 기존 커버를 모두 제거합니다. (앞쪽 4개)

 

뒤쪽 6개 커버도 제거~

 

수신기 바로 앞에 있는 위치부터 장착을 시작합니다.

 

뒤쪽으로 한바퀴 돌아서 커넥터가 다시 수신기 쪽으로 향하도록 장착~~ 배선정리를 해야 겠네요 ㅎ~

 

배선정리를 위해 선택한 폴리이미드 태이프

위 폴리이미드 태이프를 선택한 이유는 특별히 내열태이프를 사용해야 해서가 하니라,
단지 얇으면서 어느정도 접착력이 있고, 갖고 있는 태이프가 있어서... 입니다. ㅋㅋㅋ

 

요렇게 태이핑으로 배선정리를 해 줍니다.

 

수신기 쪽에서 처리전원을 공급할 예정입니다.

이번 작업은 여기까지만 하고 정리했습니다.
추후 모터+변속이 교체를 하고, 전체 배선정리를 완료할 생각입니다. ㅎㅎㅎ

제 TRX6 차량의 LED배선은 다음과 같이 작업할 예정입니다. (LED 장착하실 분은 참고하세요~~)

1. 바디 순정LED
 : BEC전원 > 자석 스위치 > 3V 스텝다운 모듈 > 바디 순정 LED

2. 바디 루프 캐리어 LED
 : 수신기(BEC전원) > LED제어모듈 > 자석스위치 > 루프캐리어 LED

3. 새시 언더 LED
 : 수신기(BEC전원) > LED제어모듈 > 언더 LED

다음 작업 순서는 서보/모변/하부 메탈 파트 교체, 멀펑 장착이 완료되면 전체 배선정리 예정입니다.
이후 작업기도 하나씩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이번엔 LED 서치 바가 장착되어 있는 메탈 루프 캐리어(바스켓)를 장착해 봤습니다.

제법 묵직한 물건이 왔더군요 ㅎㅎ

 

요건 캐리어에 짐을 싣고 고정해 줄 그물 입니다. ㅋㅋㅋ

 

캐리어 자체 조립은 LED 서치바만 장착하면 됩니다.

 

바디리머로 바디에 홀을 내고, 볼트+너트로 고정해 줍니다.

 

생각보다 크더군요. TRX6에 딱 맞습니다. ㅎㅎ

 

장착전 LED모듈 테스트만 하고, 장착을 했습니다. 어짜피 LED 관련 옵션파츠 모두 장착하고 한번에 배선정리를 해야 해서 ㅎㅎ

순정 상태에도 LED킷이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지만, 야간 운행 시 하부 LED와 함께 서치바도 있었으면 해서 겸사겸사 장착하게 되었네요.

이 옵션 파츠도 꽤 만족스럽습니다. LED 서치바도 그렇고 캐리어도 그렇고 ㅎㅎ
원래 피규어를 존윅으로 구입할 때만 해도 깔끔한 도심형 SUV 스타일로 꾸미려고 했는데 액세서리를 하나씩 장착하다 보니 점점 더 오프로드 스타일로 변경이 되고 있네요 ㅎㅎ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오랜만에 DIY 포스팅 입니다. ^^.. 실제 작업은 작년에 했는데 글 작성을 이제서야 하네요 ㅎㅎ

 

작업용으로 선택한 LED 모듈 입니다. 구입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ㅎㅎ

 

모듈에 납땜할 케이블도 준비해 주었습니다.

 

고장시 수리의 편의성을 위해 분리 가능한 커넥터로 작업했습니다.

 

제어를 위한 컨트롤러와 디밍을 위한 스위치 입니다.

 

스위치는 무선이며, On/Off 와 디밍(밝기조절)이 가능한 스위치 입니다.

 

무선이다 보니 코인배터리가 들어갑니다.

 

제어를 위한 컨트롤러 입니다. 무선스위치와 세트 입니다.

 

무선 스위치를 사용할 예정이므로 입력과 출력만 잡아 줍니다.

 

컨트롤러에 전원공급을 위한 SMPS 입니다. ㅎ~

 

LED 모듈에 커넥터가 달린 케이블을 납땜해 줍니다.

 

책상에 장착전 테스트를 해 보니 정상적으로 동작을 하네요 ㅎ~

 

테스트 영상 입니다. 무선 스위치를 누르면 On/Off, 돌리면 디밍 입니다.

책상 상단에 안보이도록 장착할 예정이라 별도의 케이스 등은 만들지 않았습니다.
현재 포맥스에 네오디움 자석으로 탈착가능하도록 설치해 두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
아~주~ 밝고 만족스럽네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